김은지

FOOTBALL

축구 선수 생활은 어떻게 시작하셨어요?


유년기 때 축구를 굉장히 좋아했어요. 부모님이 축구공을 많이 사주셔서, 초등학교 들어갈 때에는 항상 공을 들고 다녔어요.

자연스럽게 남자 친구들과 축구를 하다가 우연히 초등학교 앞에 선수를 모집한다는 플랜카드를 보고 무작정 전화를 걸어서 선수를 하고 싶다고 신청해서 축구부에 들어가게 되었고 이 후 대학교때까지 축구를 했어요.

축구를 정말 좋아하시는게 느껴지는데, 축구의 어떤 매력이 빠졌나요?


팀원들과 함께 작품을 만드는게 큰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축구는 팀 스포츠다보니 혼자 한다고 해서 할 수 없는 종목이기 때문에 팀원들간의 상호작용이 가장 중요하거든요.

결론적으로 조직적으로 잘 갖춰줘야지 더 튼튼한 수비를 가져갈 수 있고, 공격에서도 한 선수만 잘하는 게 아니고 여러 선수들의 움직임과 도움과 패스 플레이가 있어야 공격도 창의적인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해요.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하면서도 마지막 경기가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데요. 

마지막 경기이다보니 팀원들과 준비도 되게 열심히 했거든요. 물론 준비한 만큼 결과가 나왔으면 더 좋았겠지만, 팀플레이를 잘하기위해 과정에서 얻어지는 성취감이 더없이 좋은 기억으로 남아요.


그래서 저는 축구는 팀원들과 함께 작품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가장 큰 매력인 것 같습니다.

선수 생활 중 운동유발성 천식 판정을 받으셨어요.


초등학교 5학년 때 처음 알게 되었어요. 처음엔 이겨내면 되지 라고 가볍게 생각했었어요.

하지만 고학년이 될 수록, 체력의 한계를 느끼고 회복이 빨리 되어야지 다른 퍼포먼스가 나오는데 회복이 안되다보니까 점점 더 어려움을 느꼈던 것 같아요. 많이 힘들고 어려워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요.


감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시간을 두고 이성적으로 생각했을 때 내가 축구가 싫어서 그만두는 것이 아닌 아프다는 이유로 바로 그만두면 너무 아쉽고 후회될 것 같아서 할 수 있는데까진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끝까지 선수생활을 이어나갔던 것 같아요.

스트레스도 많으셨을 텐데, 어떻게 해소하셨어요?


평상시에도 개인 운동을 많이 했었는데, 슬럼프가 왔을 땐 두 배 이상으로 했었어요.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제 자신을 괴롭혔던 것 같아요. 그렇게 체육관에 들어가서 공을 다 풀어놓고 슈팅만 계속 했었어요.

몇 십분 동안 슈팅만 때리면서 스트레스 좀 날리고 생각도 정리하기도 했고요. 그리고 제가 풍경보는 것을 좋아하는데 바다나 산에 가서 풍경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날렸어요.

Go Getter, A better life.

축구 강사로 제 2의 여정을 선택한 과정이 궁금해요.


축구 선수를 은퇴하고, 지도자를 할 생각은 없었는데 초등학교 때 은사님이신 양소연 선생님의 권유로 제가 졸업했던 모교로 돌아가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선수 시절에도 그렇고 지도자로서도 양소연 선생님에게 많이 배우고 있는데, 처음 이끌어주셨던 선생님이 감독으로 계신 축구부에서 코치 생활이라 제가 선수 했을 때의 지난날이 생각나더라고요.


5~6살만 되어도 축구를 쉽게 접하는  남학생과 달리, 여학생들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시작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렇게 어렵게 스카우트한 아이들을 코칭하면서 아이들이 즐겁게 축구하길 바랬고, 생활에서는 친언니처럼 생각하길 바랬어요. 

아이들이 잘 따라와준 덕분에 춘계 한국여자축구연맹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고, 생각지도 않았는데 우수감독상까지 수상해서 보람을 많이 느꼈어요.

그리고 아이들을 지도하면서 이제 점점점 지도자 생활에 매료됐던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추구하는 삶과 가치관이 있나요?

저는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는 것이에요.

개인적으로 추구하는 일을 하고 싶을 때에는 정말 일에만 빠져서 일만 하고, 놀고 싶을 땐 최선을 다해 놀거든요.

제가 하고 싶고 하고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해서 후회 없는 것!이 종요한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은지쌤의 매력 3가지를 꼽자면?


자신감, 카리스마, 약간의 뚝딱거림?

은지쌤과 풋볼을 함께하고 싶다면